디지털타임스

 


북한산 중턱에 천문대 만든다… 강북권 신성장 거점 5곳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산로·왕십리 등 일대 개발
선정 안된 4곳 중·장기적 검토
서울시는 50여년간 베드타운에 머물고 있는 강북권역 경제 활성화와 도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서북·동북권 신성장 거점사업' 5건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신속추진사업은 성산로 일대 입체 복합개발(서대문구·3만451㎡)을 비롯해 △왕십리 광역중심 육성을 위한 입체 도시 조성(성동구·약 3만㎡), △북한산 시민천문대 건립(강북구·1만5635㎡), △휘경유수지 일대 수변 문화거점 조성(동대문구·2만6000㎡), △노해로 문화 리노베이션(노원구·1만5750㎡) 등 5건이다.

이들 사업은 내년까지 기본구상과 실행계획안을 수립하고 2026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서대문구 성산로 일대는 지하와 지상을 입체 복합 개발해 도시공간을 재구조화한다. 신설되는 서부선 역사와 지하공간을 연결해 청년창업지원 공간을 조성하고 세브란스병원 주변 등은 연구·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한 의료복합산업 성장거점으로 발전시킨다.

성동구 왕십리 일대는 성동지하차도의 차량 통행을 폐쇄하고 상부 고산자로 차선을 늘려 원활한 교통흐름을 만든다. 성동지하차도는 상업·업무 등 복합생활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고 경찰서, 구청 등을 한 곳으로 옮겨 왕십리 비즈니스 타운을 조성한다.

강북구 북한산 중턱에는 천문대를 만들어 동북권 문화·관광의 거점이자 주·야간 명소로 꾸민다. 천문대가 들어설 사업지는 지난해 5월 의무경찰대 이전 후 현재 비어있는 공간이다. 주변에 인공 조명이 적고 눈으로 직접 들어오는 빛이 없어 천문대를 건립하기 좋은 위치라는 평을 듣고 있다.

중랑천변 동대문구 휘경 유수지 일대는 문화·체육공원으로 복합개발하고 향후 동부간선도로 지하화가 이뤄지면 상부공원을 조성하는 등 수변 문화거점을 확대 조성한다.


노원구 노해로는 총 7차로에서 4차로로 줄여 보행 구간을 확대해 열린 문화광장으로 바꾸고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는 동북권 문화거점으로 만든다.
시는 이번에 대상지로 선정되지 못했으나 잠재력을 보유한 4곳에 대해서도 중·장기적인 검토와 발전 전략을 통해 신성장 거점으로 추가 발전시키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대상은 △중랑·청계천 합류부 통합개발 △우이천변 감성도시 조성 △서울풍물시장 일대 통합개발 △홍릉 일대 문화예술 복합공간 조성이다.

수색·증산 재정비촉진지구 활성화 방안과 광진 K밸리 청년창업 거점 공간 조성 등 거점사업으로 선정되지 못한 2개 사업은 재정비촉진계획과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으로 별도 추진한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북한산 중턱에 천문대 만든다… 강북권 신성장 거점 5곳 선정
북한산 시민천문대 건립 후보지.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