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상목 "먹거리 물가 안정까지 안정자금 계속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반기 물가 빠르게 안정 전망…2%대 물가 조속 안착에 총력 대응"
4월 농산물 할인지원율 30%로 상향…직수입 과일 5만톤 이상 도입
농축수산물 유통구조 개선 TF 즉시 가동…'유통구조 개선방안' 이달 발표
최상목 "먹거리 물가 안정까지 안정자금 계속 투입"
사진 기재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정부는 '장보기 무섭다'는 말 한마디를 무겁게 받아들여 2%대 물가가 조속히 안착되도록 총력 대응하겠다.먹거리 물가가 안정될 때까지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을 계속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3월 물가의 경우 국제유가 상승, 기상여건 악화 등 공급 측 요인들이 겹치면서 물가 상승세가 확대될 우려가 있었으나, 모든 경제주체들의 동참과 정책 노력 등에 힘입어 '물가 상승의 고삐는 조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4월부터는 기상여건이 개선되고 정책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추가적인 특이요인이 발생하지 않는 한 3월에 연간 물가의 정점을 찍고 하반기로 갈수록 빠르게 안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국민체감 물가수준이 결코 낮지 않아 4월에도 농축산물 정부 할인지원율을 20%에서 30%로 상향하고, 정부 직수입 과일 물량을 상반기 5만톤 이상으로 확대해 소형 슈퍼마켓에도 시중가보다 20% 저렴하게 공급한다는 방안을 발표했다.

사과 공급 부족이 재발하지 않도록 생산-유통-소비 등 모든 단계에서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사과 계약재배 물량 기존 4.9만t(톤)에서 6만t으로 확대 △사과 2배 이상 생산하는 스마트과수원 특화단지 2030년까지 60개소 확충 △농축수산물 유통구조개선 TF 즉시 가동 및 관계부처 합동 현장 실태조사 등이다. 농산물 온라인도매시장 활성화를 포함한 '농축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은 이달 중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최 부총리는 "최근 국제곡물가격 하락을 반영해 일부 업계에서 제품가격을 인하했다"며 "정부가 고물가기에 도입했던 재정·세제 지원을 지속 중인 만큼 업계에서도 국민 부담 완화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는 교육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공정거래위원회, 통계청, 기상청 장·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