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건 아니지 않나” 울분 토한 ‘구마적’ 이원종…尹 때리며 이재명 ‘지원사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우 이원종씨, 지난 대선 이어 이번 총선서도 이재명 민주당 대표 공개 지지 선언
지난 1일 인천 계양구 李 유세 현장 찾아 ‘고강도’ 정치발언 쏟아내
“이건 아니지 않나” 울분 토한 ‘구마적’ 이원종…尹 때리며 이재명 ‘지원사격’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배우 이원종씨.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공개 지지 선언했던 '구마적' 배우 이원종씨가 이번 총선 국면에서도 이 대표 '지원사격'에 나섰다. 이원종씨는 윤석열 정권을 겨냥해 "이건 아니지 않나"라면서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원종씨는 전날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이 대표 선거 유세 현장에서 "2년 만에 여러분 앞에 다시 섰다"며 그때 못했기 때문에 다시 마이크 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이 패한 사실을 언급한 이원종씨는 "그때 우리가 좀 더 만들었으면, 아마 중국에서 우리 무역을 2배 이상 더 끌어올렸을 것이고, 러시아에서 가스관이 개성을 통과하고 있을지 모르고, 동남아시아 무역을 우리가 3배 더 증진시키는 그런 협상장에 있을지도 모른다. 그것을 우리가 놓치고 뒷걸음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70년 동안 아무리 못해도, 갈지자로 걷더라도 앞으로는 갔다"면서도 윤석열 정권을 겨냥해 "근데 이건 아니지 않나. 저 웬만하면 그냥 배우 하면서 먹고 살려고 했는데 답답하고 안타까워서 다시 여러분 앞에 섰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권력으로 우리의 젊은이들이 무수하게 죽어간 (이들의) 장례식장에도 위패를 못 걸게 한 사람들, 나라를 지키기 위해 군대에 보내놨는데 억울하게 죽었을지 몰라 파헤쳐보겠다는데 이것도 못 하게 하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에게 권력을 다시 회수해야 한다"고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띄웠다.
“이건 아니지 않나” 울분 토한 ‘구마적’ 이원종…尹 때리며 이재명 ‘지원사격’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배우 이원종씨. <유튜브 방송화면>

이원종씨는 "여러분 주변에서 살다 보면 사기당한 사람들 많이 보실 것"이라며 "가끔 답답하니까 아이고 이 ○○아 너 또 사기 당했냐. 그것도 모르냐. 너는 어떻게 인생을 그렇게 살았냐며 우리의 친구를, 이웃을, 형제를 가끔 욕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기는 사기를 친 놈이 문제"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어 그는 "사기를 당할 수도 있다. 한 번 속을 수도 있다. 그러나 두 번 다시 그런 일을 겪지 말아야 한다"면서 "(사기를 친) 그놈들을 잡아내야 한다. 4월 10일 가족 친구의 손을 잡고 가서 우리가 주인이라고 압도적으로 이겨야 한다. 계양 주민 여러분이 이걸 꼭 해줘야 한다"고 이 대표와 민주당 지지를 호소했다.
이원종씨의 발언이 끝난 뒤, 이 대표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은 '이원종' 이름을 연호하며 격한 환호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이에 화답하듯 이원종씨를 "깨어있는, 용기 있는 문화예술인"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이 대표는 "(이번 총선 지원 사격이 이원종의 배우 활동에) 타격 줄 것 같아 미안했었다"라고 이원종씨에게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