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월 소비자물가 3.1%↑…사과·배 `역대 최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농축수산물 2년11개월만에 최대 상승"
농산물 20% 넘게 올라…사과 88.2%, 배 87.8%↑
3월 소비자물가 3.1%↑…사과·배 `역대 최고`
<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1%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3%대를 이어갔다. 농산물이 20%가 넘게 오르며 물가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사과·배는 80%대 상승률을 보이며 물가 조사 이후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3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13.94로 지난해 같은 달(110.52) 대비 3.1% 상승했다고 2일 일밝혔다. 올해 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이후 6개월 만에 2.8%를 보이며 2%대로 진입한 바 있다. 그러나 2월부터 두 달 연속 3.1%를 기록하고 있다.

OECD 방식의 근원물가지수인 식료품및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4% 상승했다. 전월에 비해서는 0.1%p 줄었다. 우리나라 방식의 근원물가지수 상승률은 0.2%p 감소한 2.4%로 나타났다.

특히 농축수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11.7% 크게 오르며 물가 오름세를 견인했다. 구체적으로 농산물이 20.5%로 가장 많이 올랐고 축산물 2.1%, 수산물 1.7%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사과가 88.2%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배 87.8%, 귤 68.4%, 토마토 36.1%, 수입쇠고기 8.9% 상승했다. 반면 망고(-21.4%), 마늘(-11.1%), 양파(-10.5%), 굴(-9.9%), 전복(-6.3%), 고등어(-3.9%), 닭고기(-2.4%)에서는 감소했다.

공미숙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2021년 4월 이후 2년11개월만에 농축수산물은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며 "사과와 배의 경우 각각 통계 조사 이래 역대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공업제품의 경우 2.2% 올랐다. 유가 불안에 석유류는 1.2% 상승했다. 석유류가 작년 같은 달보다 오른 것은 작년 1월 4.1% 이후 14개월 만이다. 가공식품의 경우 1.4% 상승했다.

품목별로 원피스(14.0%), 티셔츠(10.4%), 남자외의(8.5%), 수입자동차(8.1%), 유아동복(6.5%), 여자외의(5.1%), 휘발유(3.0%)는 올랐다. 전기밥솥(-13.5%), 차(-7.9%), 유산균(-5.6%), 등유(-4.3%), 라면(-3.9%)은 감소했다.

서비스는 전년 동월 대비 2.3% 올랐다. 공공서비스 2.0%, 개인서비스 3.1% 올랐다. 집세 변동은 없었다. 전기·가스·수도는 전년 동월 대비 4.9% 올랐지만, 전월 대비 변동은 없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