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알리 이어 테무도 한국법인 세워…종로에 `웨일코 코리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알리익스프레스에 이어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핀둬둬홀딩스(PDD)의 자회사인 테무가 한국 법인을 설립했다고 2일 발표했다.

테무는 "지난 2월 23일 한국 법인 '웨일코코리아 유한책임회사'(Whaleco Korea LLC)를 설립했다"며 "웨일코코리아는 한국 현지 협력업체와의 협업을 포함해 점진적으로 현지 법인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법원 인터넷등기소에서 법인 등기를 열람해 보면 2월 23일 중국인 퀸선이 웨일코코리아 유한책임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나온다.

자본금은 1억원이고, 주소지는 서울 종로구 관철동이다.

테무의 공동 창업자 이름이 퀸선(Qin Sun)이고, 미국에서 테무를 운영하는 회사 이름이 웨일코(Whaleco)로 등록돼 있다.

테무는 2022년 9월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초저가 전략으로 아마존과 이베이 등 기존 강자들을 위협하는 플랫폼으로 부상한 상태다.


이후 유럽과 아시아에 진출했고 한국에서는 작년 7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했다.
현재 한국에서 신규 회원을 모집하기 위해 룰렛 게임과 다단계 방식을 활용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 2월 테무 앱 사용 한국인 수는 581만명으로 추산된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종합몰 앱 순위로는 쿠팡, 알리익스프레스, 11번가에 이어 테무가 4위다.

한국 법인을 설립한 테무가 알리익스프레스처럼 한국 시장 투자와 마케팅 비용 투입 등 구체적인 진출 계획을 내놓을지 주목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알리 이어 테무도 한국법인 세워…종로에 `웨일코 코리아`
테무 로고. 테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