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인도 산업협력 포럼...“車·반도체 잠재력↑…인센티브 적극 활용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들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인도 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현지의 투자 인센티브 등을 적극 활용하는 동시에, 규제 대응을 위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롯데호텔에서 '공동 번영을 위한 한-인도 산업협력'을 주제로 한-인도 산업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산업연구원, 주한 인도대사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영원무역, 크래프톤 등 인도 진출 기업과 인도 정부 관계자, 산업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현장에는 또 인도 진출·진출 의향 기업 100여개 기업도 참석해 사업 전략을 모색하는 기회를 가졌다.

인도는 급속한 성장을 이루며 2022년 기준 세계 1위의 인구 대국으로 등극했고, 명목 GDP(국내총생산) 기준 세계 5위에 올라섰다. 하지만 한국의 인도 투자 규모는 전체 해외투자의 1%도 되지 않는 수준이라고 상의는 설명했다.

박병열 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한국과 인도 간의 무역·투자 동향' 주제 발표에서 "한국과 인도간의 무역·투자는 수교 50주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한적으로 투자 다각화가 필요하다"며 "한국의 대인도 투자 촉진 방안 마련, 양국간 포괄적 소통 채널 구축, 투자활성화를 위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지원책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민석 영원무역 사장은 '한국 기업의 인도 진출 사례·시사점'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인도 정부는 자국 섬유 가공 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해 2020년부터 PLI(생산연계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자사의 인도 자회사인 에버탑은 매출 증가분의 4~6%에 대한 보조금·세제 혜택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인센티브를 지혜롭게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규제 대응도 중요하다"며 "토지 사용 문제, 건축물 승인, 경제특구내 사업자등록 문제 등이 애로로 꼽힌다. 민간기업이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어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니타 모한티 인도 국가투자진흥원 부사장은 '인도 제조업 진흥·투자유치 정책과 규제' 주제 발표에서 "인도 자동차 시장은 2030년까지 3000억달러, 특히 전기차 시장이 206억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며 "자동차, 배터리 분야와 연관 산업인 재생에너지·그린수소 분야에서 폭발적인 투자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스실 칼 인도 전자정보기술부 국장은 "인도는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라며 "2026년까지 3000억달러 규모의 전자제품을 제조하고, 2030년까지 전 세계의 10%인 110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시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범식 대한상의 아주통상팀장은 "인도 경제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에너지, 교통, 건설, 통신, IT와 같은 국가인프라 수요도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이 분야들은 우리 기업들이 세계적인 강점을 가진 만큼 인도의 기업 환경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많은 사업기회가 창출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한-인도 산업협력 포럼...“車·반도체 잠재력↑…인센티브 적극 활용해야”
자료: 대한상공회의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