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기석 부광약품 대표 사임…한미-OCI 통합무산 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미약품그룹 출신인 우기석 부광약품 대표이사가 사임의사를 밝혔다. '한미-OCI그룹 통합' 무산의 여파다.

2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우 대표는 부광약품 경영진에 이같이 사의를 밝혔고 부광약품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그의 사의를 수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약품그룹의 의약품 전문 유통회사인 온라인팜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우 대표는 앞서 한미그룹과 OCI그룹이 통합을 추진하던 지난달 22일 OCI 계열사인 부광약품의 각자대표로 선임됐다.

우 대표는 최근 적자 폭이 커지는 등 부진한 실적을 보인 부광약품의 '구원투수'로서 수익성 개선에 나설 것으로 기대됐다.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한미와 OCI의 통합이 무산된 이후인 지난달 29일 열린 OCI홀딩스 주주총회에서도 우 대표와 관련해 "부광약품의 약한 영업력을 보충해 줄 경영자"라며 "가신다고 하더라도 저희가 못 보내드릴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신뢰를 나타낸 바 있다.


하지만 통합 무산 이후 서진석 OCI홀딩스 및 부광약품 사장이 한미약품 사내이사직 사의를 밝히는 등 두 그룹의 인적 교류가 정리 수순에 들어가면서 우 대표도 한미그룹 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우 대표는 아직 온라인팜 대표직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일단 온라인팜으로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그룹 경영권을 갖게 된 임종윤·종훈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가 앞서 한미를 떠난 임원들을 다시 불러 모으겠다고 말한 만큼 우 대표의 복귀에 임종윤·종훈 사내이사와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우기석 부광약품 대표 사임…한미-OCI 통합무산 영향
우기석 온라인팜 대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