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韓 정부에 對中 반도체장비 수출통제 또 요청… 논의 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처럼 중국에 수출하는 반도체 제조 장비를 통제하라는 미국의 요청을 두고 지난달에도 한미 양국이 협의를 이어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달에 한국 정부와 이 문제를 깊이 있게 논의했다. 양국은 지난 2월에도 협의한 바 있다. 미국은 한국도 미국 상무부가 2022년에 발표한 것과 같은 수출통제를 도입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미국은 2022년 10월에 핀펫(FinFET) 기술 등을 사용한 로직 칩(16㎚ 내지 14㎚ 이하), 18㎚ 이하 D램, 128단 이상 낸드플래시를 생산할 수 있는 장비·기술을 중국 기업에 판매하는 것을 사실상 금지하는 수출통제를 발표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미국이 오는 6월 중순 예정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에 한국과 합의에 도달하려고 하지만, 한국은 미국의 요청을 들어줄지 토의하고 있으며 그 이유 중 하나는 중국이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한국 정부 당국자들은 수출통제를 도입할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중국에서 사업하는 주요 기업들이 받을 불이익을 우려한다는 이유에서다. 블룸버그는 한국, 일본, 미국의 당국자들이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늦은 6월에 만날 계획이라 합의 시점이 이때로 미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의 반도체 장비 기업들이 미국의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나 네덜란드의 ASML처럼 유명하지는 않지만, 한미반도체와 주성엔지니어링을 비롯한 한국 기업들이 아시아 반도체 생태계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평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美, 韓 정부에 對中 반도체장비 수출통제 또 요청… 논의 중"
반도체 기술 유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