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의대 교수단체 "대통령과 전공의, 조건 없이 만나달라" 호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공의 대표에 "대통령의 열정 이해하도록 노력해달라"
대통령에 "전공의 대표에 먼저 팔 내밀고 5분만 안아 달라"
'2천명 증원'에 대해선 "굳이 논의해야 하나" 답변 피해
[속보] 의대 교수단체 "대통령과 전공의, 조건 없이 만나달라" 호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전 유성구 유성선병원을 방문해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진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연합뉴스]

전국 의과대학 교수단체가 "대통령과 전공의 대표가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서 대화해달라"고 호소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조윤정 홍보위원장은 2일 오후 브리핑에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에게 부탁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마음에 들든 안 들든 그분은 우리나라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다. 그분이 박 대표를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 보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사람은 누구나 열정이 과하면 실수할 수 있고, 모든 사람이 의사처럼 근거와 가능성을 따지고 판단이 맞는지 틀렸는지 따지고 살지는 않는다"며 "그 분(대통령)의 열정을 이해하도록 잠시나마 노력해달라. 대통령의 열정과 정성만 인정해도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을 향해 "젊은이들에게 먼저 팔과 어깨를 내밀고 현장을 떠난 전공의 1만3000명 중 대표 한명이라도 딱 5분만 안아달라"고 호소했다.

조 위원장은 "숨 막히던 갈등 기간 국민과 환자는 가슴을 졸이며 불안에 떨어야 했다. 현재 이 난관을 해결할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단 한명, 대통령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용은 힘이 있는 자만이 베풀 수 있다고 했다. 그러한 힘을 가진 사람은 대통령 외에 없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대통령과 박단 대표의 만남이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았으면 한다. 이 모든 상황이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의교협은 전날 있었던 대통령 담화문에 대해 이날 협의회 차원의 공식 입장문을 내놓진 않았다.

다만, 대통령실서 전날 저녁 "2000명은 절대적 수치가 아니며, 줄이려면 의료계서 통일된 안을 내놔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통일된 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하긴 어렵다. 그보다 더 중요한 건 각 의대에서 어느 정도 학생을 가르칠 수 있는지 평가 시스템에 맞춰 준비하고, 현장 의료진의 의견을 듣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2000명은 '안'일 뿐, 대학에서 시설, 설비, 인적자원을 평가해서 (의학교육)평가원이 그를 판단한 다음 확정되는 것인데 이 숫자를 논의하는 게 얼마나 의미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응하지 않겠다'라는 기조라기보다는 굳이 논의해야 하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필수의료 특별회계 등 건강보험 재정 외 의료 분야 지원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의료체계 이해당사자에는 국민, 정부도 있는데 그동안 의료계에만 의무가 강요돼 왔다"며 "별도 재정 마련은 정부의 의무"라고 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의대 교수단체 "대통령과 전공의, 조건 없이 만나달라" 호소
박단 대한전공의협회장이 31일 서울 용산구 의사협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