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송영길 "보석 기각으로 정신적 충격, 참정권 침해…재판 거부하고 단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송영길 "보석 기각으로 정신적 충격, 참정권 침해…재판 거부하고 단식"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 [연합뉴스]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봉투를 살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송영길(60) 소나무당 대표가 보석 청구 기각에 반발해 재판을 거부하고 단식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 측 변호인은 2일 "보석 청구 기각 등으로 참정권을 침해당했다. 저항권의 하나로서 재판을 거부하고 단식에 돌입한다"는 송 대표의 입장을 전했다.

송 대표는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허경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을 위해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했으나 '보석 기각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심리치료가 필요하다'며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예정됐던 증인 신문을 하지 못하고 재판을 3일로 연기했으나, 송 대표가 재판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만큼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송 대표는 지난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6억6050만원이 든 돈봉투를 당 관계자에게 살포하고 외곽조직인 사단법인 먹고사는문제연구소를 통해 정치자금 총 7억6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올해 1월 구속기소됐다.

구속 후 소나무당을 창당해 4·10 총선 광주 서갑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송 대표는 지난 2월말 보석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달말 증거 인멸 염려 등이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