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쌍용건설 4년만에 흑자 전환…작년 영업익 318억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쌍용건설 4년만에 흑자 전환…작년 영업익 318억원
서울 쌍용건설 본사 전경 <쌍용건설 제공>

글로벌세아 그룹으로 편입된 쌍용건설이 4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재무제표를 결산한 결과, 매출 1조4430억원, 영업이익 318억원, 당기순이익 359억원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쌍용건설은 지난 3년간의 적자 터널에서 벗어나 흑자 전환했다.

직전년인 2022년에는 44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쌍용건설은 국내 사업의 원가율 개선과 함께 해외 대형 건축 현장의 도급비가 증액된 결과라고 설명했다.특히 현장과 본사가 불필요한 지출을 찾아 개선하고, 전 직원이 이익 달성을 위해 노력한 끝에 회사의 전체 원가율이 5%가량 절감됐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사가 길어져 약 80개월 만인 지난해 2월 완공된 두바이 '아틀란티스 더 로열'의 공사비 증액 협상이 최종 마무리된 것도 실적에 반영됐다. 설계 변경과 공사 기간이 대폭 늘어나 공사비는 수주 당시 약 9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대로 증가했다.
김인수 쌍용건설 대표이사는 "글로벌세아 그룹으로 편입된 이후 전 직원이 합심해 체질 개선과 원가 절감을 위해 노력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국내외에서 기존 강점 분야는 물론 신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수주와 품질 시공을 통해 수익을 내는 회사로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