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협력재단, 중소기업 납품대금 연동제 체결 전방위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협력재단, 중소기업 납품대금 연동제 체결 전방위 지원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협력재단 제공]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협력재단)이 18일까지 '주요 원재료 확인 등 연동약정 체결지원 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수·위탁 거래 및 하도급 거래를 하는 중소기업의 납품대금 연동약정 체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연동제가 적용되는 주요 원재료 여부를 식별하는 법부터 연동약정에 대한 컨설팅까지 무료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원가정보 노출로 인한 정보 유출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납품대금 연동제 대상 요건을 확인할 수 있다. 컨설팅을 통해 제도에 대한 이해도 향상, 약정체결 관련 업무 부담 감소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협력재단은 주요 원재료 산출이나 기준지표 설정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가격 조사기관 및 원가계산 용역기관 등 총 10곳의 전문기관을 지정했다. 작년 시범사업은 총 5개 전문기관을 지정하여 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진행했는데, 올해는 제도 확산 및 안착을 위해 지원 규모를 1,000개사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한 중소기업 담당자는 "전문기관 컨설팅을 통해 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키우고 지원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연동약정 체결을 적극 검토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김영환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업종에 따라 평균 매출액 10억~120억원 이상인 중소기업도 위탁기업에 해당한다"며 "성공적인 제도 안착을 위해서는 1-2차 협력사 뿐만 아니라 하위 거래 단계의 중소기업 간 연동약정 체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원사업 참여 희망기업은 납품대금 연동제 홈페이지 및 협력재단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확인할 수 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