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동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남부발전은 이승우 사장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캠페인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1일 밝혔다.

챌린지는 지난해 8월 한화진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시작됐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다짐을 올리고 후속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남부발전의 챌린지는 지난달 23일 박형준 부산시장의 지목으로 진행됐다. 이 사장은 후속 참여자로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 김일호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을 지목했다. 남부발전은 작년부터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과 협업해 세종정부청사 내 전체 카페를 대상으로 '다회용컵 순환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탄소중립 노력을 해왔다. 이 사업으로 행안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 사장은 "플라스틱을 만드는데 5초, 쓰는 데는 5분, 분해는 500년"이라며 " 미래세대를 위한 플라스틱 사용 저감과 생활 속 탄소중립에 대한 의지를 남부발전 전 직원에게 확산하는 등 ESG 경영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동참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왼쪽 네번째)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캠페인인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본사 직원과 함께 참여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