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부동성 쓰는 日, 500년 후엔 모두 `사토`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부동성 제도 유지 시 2531년 '사토'씨 100%"
부부동성 쓰는 日, 500년 후엔 모두 `사토`씨
일본 서부 교토 지온 지역 거리 모습. [AP=연합뉴스]

부부가 동일한 성(姓)을 쓰는 일본의 현행 제도가 지속될 시 약 500년 뒤엔 모든 일본 사람의 성씨가 '사토(佐藤)'가 될 것이란 연구가 발표됐다.

1일 아사히신문과 도쿄신문에 따르면 요시다 히로시 도호쿠대 고령경제사회연구센터 교수는 일본이 부부가 다른 성을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는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를 도입하지 않을 경우 겪게 되는 성의 변화상을 예측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요시다 교수는 일본인 중 1.5%가 쓰는 최다 성씨인 사토가 2022년부터 2023년까지 1년간 0.83% 늘어난 것을 관찰했다.

그는 현행 부부동성 제도가 지속되고 사토 씨가 차지하는 점유율이 최근 1년과 같은 추세로 증가한다면 2446년에는 일본인 50%가 사토가 되며, 2531년에는 모든 일본인이 사토 씨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를 도입해 같은 성을 쓰는 부부가 전체의 40% 수준으로 내려간다면 2531년에는 일본인 중 사토 씨가 7.96%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그가 추론을 이끄어낸 가정이 지나치게 극단적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부부동성 제도를 비판하기 위해 사토 성씨의 증가율 추이를 단순하게 적용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요시다 교수는 "숫자로 보여주는 편이 영향을 알기 쉽다"며 "전원이 같은 성이 된다면 애초부터 성을 쓰는 의미도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일본에서 부부동성 제도가 정착한 것은 사무라이 등 일정 수준 이상 신분에만 허용됐던 성이 보편화한 1868년 메이지 유신 이후다. 일본은 법률 상 부부가 남편이나 부인의 성 중 하나만 택하게 하고 있으며, 대다수 부부는 부인이 남편 성을 따른다. 일본은 부부동성 제도를 법에 명시한 유일한 나라로 알려졌다.

일본 경제계는 여성의 노동 참가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본 법무성이 2021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부부동성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27.0%로 나타났다. 현행 제도를 유지하면서도 혼인 이후 옛 성을 비공식적으로 인정해 쓸 수 있도록 법을 정비해야 한다는 의견은 42.2%였으며, 선택적 부부별성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28.9%였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