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포 공무원 죽음으로 내몬 민원인 3명 인적 사항 확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이버불링 한 대상자는 확인 중
경찰 "철저히 진상 조사"
김포 공무원 죽음으로 내몬 민원인 3명 인적 사항 확인
경기남부경찰청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민원인들한테서 시달리다가 숨진 경기 김포시 공무원과 관련, 직접 전화로 민원을 제기했던 이들의 인적 사항이 특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김포시 공무원 사망 사건' 수사와 관련해 "관련자 인적 사항을 특정했다"며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신원이 확인된 대상자는 모두 3명이며, 이들은 모두 시청으로 민원 전화를 걸어 항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온라인 카페에 해당 공무원의 신상정보를 공개한 글을 쓰거나 집단 민원을 종용하는 글을 쓴 '사이버불링(인터넷상 집단 괴롭힘)' 가해자들은 아직 인적 사항이 특정되지 않았다.

경찰은 현재 사이버불링 가해자에 대해 포털사이트를 대상으로 영장을 집행한 상태이며, "회신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사이버불링 가해자 규모는 수 명 정도인 것으로 추측된다.

경찰 관계자는 "네이버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중으로, 온라인 카페에 글을 쓴 사람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직장 내 괴롭힘 정황은 발견된 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배우 고(故) 이선균(48) 씨의 수사 정보를 유출한 의혹을 받는 현직 경찰관에 대해선 구속영장 기각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 조사 중이라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석방된 피의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방면으로 엄정하게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4·10 총선 사전투표소에서 불법 카메라 설치 사례가 속속 나오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경기도 성남시와 김포시의 투표소 등 관내 2곳에서 불법 카메라가 발견됐다.

아울러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 사태와 관련한 고소·고발 사건은 현재까지 접수된 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