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너무 끔찍한 실수"…임신부 검진 받으려다 낙태시술 당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체코 한 대학병원서…의료진이 환자 혼동
"너무 끔찍한 실수"…임신부 검진 받으려다 낙태시술 당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체코에서 정기 검진을 받으려던 임신부가 낙태시술을 당하는 황당하고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의료진이 환자를 혼동하는 바람에 생긴 참사였다.

프라하의 불로프카 대학병원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정기검진을 받으려던 임신부에게 낙태 시술의 일종인 자궁소파술을 했다고 독일 프랑크푸르터룬트샤우 등이 체코 언론을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병원 측은 비슷한 시각 자궁소파술을 받으러 간 여성과 피해 임신부를 혼동해 이같은 사고를 냈다. 두 여성은 모두 외국 출신으로 체코에 정착해 사는 시민이었다고 체코 매체들은 전했다.

불로프카 병원 측은 "지금까지 파악된 바에 따르면 환자를 오인한 사고는 관련 직원의 심각한 내부 규정 위반에서 비롯했다"며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체코 보건부는 "용서받을 수 없는 잘못이 있었다"며 관련된 당사자들을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전했다. 프라하 경찰은 병원 측에 과실치상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착수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