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국, 중국과 교전 대비 `해병대 전투 방식` 재정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중국과 교전 대비 `해병대 전투 방식` 재정비
지난해 4월 13일 美·필리핀 군사훈련서 대전차 미사일 발사하는 군인들. 연합뉴스



미국이 향후 분쟁 지역에서 중국과의 교전에 대비해 해병대의 전투 방식을 재정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하며 "미국은 전통적인 상륙 작전 부대인 해병대를 최전선에 전진 배치하고 레이더를 비롯한 전자 탐지 장치에 감지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포스 디자인'(Force Design)으로 불리는 이 비전은 한 번에 최대 수천명의 대기 병력을 이용해 더 큰 합동 부대가 주요 적에 집단으로 무력 대응할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을 담고 있다.


예컨대 해병대를 분쟁 지역에 배치, 정보를 수집한 뒤 공군 B1 전략폭격기에 좌표를 전송해 수백㎞ 떨어져 있는 중국 구축함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미국의 우방으로 중국과 남중국해 영유권을 다투는 필리핀에 표적 데이터를 보내는 방법도 있다.
해병대는 또 새로운 보병 부대인 연안전투팀이 최대 185㎞ 떨어진 적 함정에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첨단 무기를 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는 대만 해협과 필리핀 루손 해협 등 주요 해상 요충지에 대한 적(중국)의 접근을 차단하려는 목적이라고 WP는 전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해 4월 남중국해 인근에서 필리핀과 '발리카탄' 합동 군사훈련을 하면서 해병대의 새로운 전투 개념을 시험한 바 있다.김광태 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