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활용해 고객 감정 읽고, 광고영상 만들고, 앳지컴퓨팅 프로세스까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소 AI기업들, 4월 17일 개막, '월드IT쇼 2024'에 참가해 기술 선보여
엔비디아의 신제품 브랙웰GPU가 최근 발표되면서 글로벌 빅테크들의 합종연횡도 본격화되는 추세이다. 인공지능이 바꿀 기업과 일상의 광범위한 변화가 주목받으면서 국내 기업들도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디지털 전환이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투자들을 늘리고 있다. 과기정통부 주최로 개최로 오는 4월 17일(수)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IT쇼 2024'에도 AI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는 기업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딥블루닷(대표 이동희)은 이번 '월드IT쇼 2024'에서 생성 AI 기반 고객 피드백 분석 SaaS '싱클리'를 선보인다. '싱클리'는 AI를 이용해 VOC(콜센터기반 고객관리시스템)를 자동으로 분류 및 요약하여, 가장 중요한 고객 요구 사항을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할 수 있도록 돕는 고객 피드백 분석 솔루션이다. 기업은 싱클리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채널의 고객 피드백을 통합 관리할 수 있고 개별 피드백 반영 시 예상 효과와 제품 개발 및 서비스 개선에 대한 인사이트도 제공받을 수 있다. '싱클리'의 핵심 기능은 LLM, 머신 러닝 기술을 활용해 VOC 텍스트에 담긴 주요 내용과 화자의 감정을 분석하는 것이다. 이메일, 화상 미팅, 채널톡 등 다양한 채널에서 들어오는 정성적 데이터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즉각적으로 시각화해 고객 경험 확장에 필요한 제품 및 운영적 시사점을 도출한다. 기존에는 제품 문의, 개선 사항 건의 등 너무 많은 고객의 피드백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했던 어려움이 있었지만 '싱클리'는 AI를 통해 정확히 분석 후 피드백 분석을 빠르게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다.

AI 활용해 고객 감정 읽고, 광고영상 만들고, 앳지컴퓨팅 프로세스까지
사진= 파이온코퍼레이션 브이캣 이미지

파이온코퍼레이션(대표 정범진)은 상품페이지 주소(URL)만 넣으면 1분 만에 광고 영상이 완성되는 서비스 '브이캣'을 전시한다. '브이캣'의 생성 AI는 광고 기획부터 문구 창작, 영상 제작까지 디자이너나 마케터만 할 수 있었던 작업을 대신한다. 전시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시연을 통해 압도적으로 빠른 소재 제작 시간과 결과물의 완성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브이캣'의 밸류는 마케팅에 적합한 영상과 이미지를 단시간 내 수백 개, 수천 개 무한대로 자동 제작이 가능하는 것이다. 특히, 영상뿐 아니라 배너 대량 자동제작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이미 다양한 기업들이 '브이캣' 서비스를 활용해 자사몰과 제품 광고, 소셜미디어 플랫폼 등에 활용할 다양한 소재를 제작 중이다. 파이온코퍼레이션은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외 기업들에 상용화 가능한 수준의 결과물을 빠르게 대량 제작할 수 있는 '브이캣'의 독보적인 제작 기술을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AI 활용해 고객 감정 읽고, 광고영상 만들고, 앳지컴퓨팅 프로세스까지
사진= 모빌린트 MLA100 이미지

모빌린트(대표 신동주)는 AI 추론 연산에 특화되어 기존 동급 GPU 대비 2배 이상의 성능, 절반 이하의 가격, 그리고 낮은 전력사용량이 특징인 AI 가속 PCIe 카드 'MLA100'을 선보인다. 'MLA100'은 엣지 컴퓨팅을 위한 PCIe 카드로 Host로부터 이미지 데이터 등을 받아 사용자가 학습시킨 AI 모델의 추론 연산을 수행한다. 'MLA100'은 기존 AI Chip의 낮은 AI 연산성능, 높은 전력소모, 발열 등의 문제를 해결한 고성능 저전력 프로세서로 PCIe 슬롯이 있는 컴퓨터 등에 GPU 대신 장착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주로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AI CCTV 등 고성능 AI edge device와 구축형 edge 서버에 활용 가능하다. 이 카드는 딥러닝 알고리즘 모델 연산에 특화된 아키텍처를 가진 최첨단 AI반도체(NPU, Neural Processing Unit)가 내장되어 AI 연산 성능이 기존 GPU보다 뛰어나다. 'MLA100'의 적은 에너지 소모 및 뛰어난 연산 성능을 통해 기존 칩의 발열, 전력 소모, 크기 때문에 구현될 수 없었던 AI 기술을 실현할 수 있다. 한편, 모빌린트는 글로벌 AI 칩 벤치마크 'MLPerf'에서 국내 1위를 2회 차지하고 MLCommons의 Founding member가 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월드IT쇼 2024'에 참여하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은 멀티모달AI 기술을 활용하여 특정 시장에서 그들의 파이를 키우려는 비즈니스 모델들을 많이 준비해 참가한다. 행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4월16일(화)까지 사전등록을 하면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