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 빵은 타임머신 타고 왔나…제조일자가 내일?" 中누리꾼들 `공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풍때 나눠준 빵 제조일자 허위기재…학교, 업체에 법적책임 묻기로
"이 빵은 타임머신 타고 왔나…제조일자가 내일?" 中누리꾼들 `공분`
제조일자가 내일로 찍힌 중국 업체의 빵[중국 바이두 캡처]

"이건 타임머신 타고 날아온 빵인가."

중국의 한 초등학교가 소풍 때 학생들에게 나눠준 빵의 제조일자가 허위로 기재된 사실이 알려졌다. 학부모들과 누리꾼들은 '조기생산(早産) 빵',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하는 빵 등 조롱 섞인 표현을 써가며 제조 일자를 허위로 기재한 업체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28일 인민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시의 한 초등학교는 지난 26일 봄 소풍 행사에서 학생들에게 간식으로 빵을 나눠줬다. 그런데 이 빵에는 놀랍게도 제조일자가 소풍 다음 날인 27일로 기재돼 있었다.

이런 사실은 한 학부모가 자녀가 먹지 않고 가져온 빵을 확인하다가 발견해 인터넷상에 영상을 올려 폭로하면서 전국적으로 알려지게 됐다.

학교 측은 부랴부랴 빵의 제조일자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하고 급식업체에 연락해 문제의 빵을 즉시 회수했다. 학교 측은 이 업체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다.


학부모들은 "식품 안전은 모든 어린이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일제히 분노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조기생산(早産) 빵',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하는 빵 등 조롱 섞인 표현을 써가며 제조 일자를 허위로 기재한 업체를 맹비난하고 있다. 다만 이번 사건의 원인이 제조일자를 잘못 표기한 단순 실수 때문인지, 사흘밖에 안 되는 빵의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한 고의적인 조작 때문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은 식품 생산 과정의 허술한 태도와 관리의 허점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고 업계의 자정 노력과 당국의 철저한 관리 감독을 촉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