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제 키스` 파문…前스페인 축구협회장에 징역 2년 6개월 구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제 키스` 파문…前스페인 축구협회장에 징역 2년 6개월 구형
여자월드컵 스페인 우승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결승골 주인공 에르모소의 머리를 잡고 입을 맞추는 루비알레스 스페인축구협회장. [사진 중계 영상 캡처]

여자 월드컵에서 스페인이 우승했을 때 자국 선수에게 강제로 입맞춤해 물의를 빚은 루이스 루비알레스 전 스페인축구협회 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형이 구형됐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검찰은 루비알레스에게 성추행 혐의 1년, 강요 혐의 18개월 등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루비알레스는 지난해 8월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서 스페인이 우승한 뒤 스페인 국가대표 헤니페르 에르모소에게 강제로 입맞춤한 혐의를 받는다. 이 돌발 행위가 성추행 논란을 불러오자 자신에게 유리하게 말해달라며 에르모소에게 압력을 가한 혐의도 받는다.

루비알레스는 키스가 에르모소의 동의를 받은 행동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에르모소와 동료들은 에르모소가 키스를 원치 않았으며 모욕적으로 느꼈다고 진술했다.

스페인 검찰은 또 에르모소에게 '합의에 의한 키스였다'고 말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전 대표팀 감독 호르헤 빌다, 스포츠 디렉터 알베르트 루케, 스페인축구협회 마케팅 책임자 루벤 리베라에게 각각 징역 18개월을 구형했다.

아울러 검찰은 루비알레스, 빌다 전 감독 등 4명이 에르모소에게 총 10만 유로(약 1억460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도록 해야 한다고 법원에 요청했다. 루비알레스가 향후 7년 6개월 동안 에르모소의 200m 이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접근금지 명령도 내려달라고 검찰은 요청했다.


루비알레스는 호주 여자 월드컵 시상식에서 에르모소의 얼굴을 붙잡고 키스해 전 세계적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후 에르모소가 "기분이 좋지 않았다"는 의견을 밝히면서 여론이 가열됐다.
루비알레스는 에르모소의 동의를 받은 행동이었다며 사과했지만, 여론은 더욱 악화했고 그는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루비알레스가 사법처리 위기에 놓이는 동안 스페인 여자 대표팀은 보란 듯 승승장구하고 있다. 스페인은 지난달 열린 2023-2024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네이션스리그(UWNL) 준결승에서 네덜란드를 3-0으로 격파, 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스페인이 올림픽 본선행을 이룬 건 처음이다.

이어 결승전에서는 전통의 강호 프랑스를 2-0으로 물리치고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 올렸다. 성추행 피해를 본 에르모소는 준결승전에서 선제골을 폭발하며 스페인의 올림픽 본선 진출에 앞장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