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품 파카` 캐나다구스의 굴욕...온난화로 인한 매출 부진에 17% 감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캐나다구스는 국내에도 유명한 고가 캐나다의 명품 파카 브랜드다. 그런데 캐나다구스가 요즘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온난화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캐나다 통신은 26일(현지시간) 지난 겨울 매출 부진 대응책으로 전 세계 직원의 17%를 감축하는 구조 조정을 시행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구스의 데이니 리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전문가용 소셜미디어 링크트인에 올린 게시문을 통해 경영 개선 방안으로 이 같은 감원 계획을 밝혔다고 통신이 전했다.

리스 CEO는 "이런 결정이 가슴 아프지만, 동시에 우리 경영의 다음 단계를 위해 필요한 조치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감원의 구체적 내용과 성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4월 현재 캐나다구스 직원은 총 4760명으로, 토론토 본사에는 915명이 고용돼 있다.

캐나다구스는 예년과 다른 온난한 겨울 날씨로 소비자의 구매 시즌이 지연되면서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매출 부진을 겪은 것으로 지적됐다.


고위 관계자는 "첫 추위가 시즌 매출에 영향을 준다"며 "소비자들이 겨울 상품 구매를 미룰수록 본격 매출이 늦어지기 마련인데, 이번 겨울이 바로 그랬다"고 말했다.
캐나다구스는 캐리 베이커 브랜드·영업 부문 사장이 디자인 부문까지 맡고 베스 클라이머 재무·전략 부문 사장이 최고운영관리자(COO)를 겸임하는 것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명품 파카` 캐나다구스의 굴욕...온난화로 인한 매출 부진에 17% 감원
캐나다구스 로고를 부착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