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든, 7개 경합주서 지지율 상승…트럼프와 격차 좁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이든, 7개 경합주서 지지율 상승…트럼프와 격차 좁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챈들러 소재 인텔 오코틸로 캠퍼스를 방문해 인텔 지원 예비적 합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애리조나 AP=연합뉴스]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합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격차를 좁혔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블룸버그와 모닝컨설트가 지난 8∼15일 7개 경합주의 유권자 49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6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6개 주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개 경합주는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이며 바이든 대통령은 조지아를 제외한 나머지 6개 주에서 격차를 좁혔다. 특히 과거 민주당 강세 지역이라 '블루 장벽'(blue wall)으로 불리는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에서 선전했다.

위스콘신의 경우 지난달 조사에서 바이든이 트럼프에 4%포인트로 뒤처졌지만 이번에는 오히려 1%포인트 차로 역전했다.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에서는 두 후보가 각자 45%로 동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트럼프가 이 두 주에서 각각 2%포인트, 6%포인트로 앞섰다. 네바다에서도 격차가 6%포인트에서 2%포인트로 줄었다.


애리조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바이든이 좀 더 따라붙었지만, 여전히 트럼프가 각각 5%포인트와 6%포인트로 앞섰다. 조지아에서는 트럼프의 우위가 6%포인트에서 7%포인트로 1%포인트 늘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1%포인트다.
경합주 조사를 월간으로 진행하는 블룸버그는 지난 5개월 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이 꾸준히 앞섰으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이번 조사에서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조사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7일 국정연설을 통해 민주당 지지층을 결집하고 자신의 나이에 대한 우려를 일부 완화한 뒤에 진행된 점에 주목했다. 다만 바이든의 지지율 반등이 일시적인지, 앞으로도 지속될지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