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엔·달러 환율, 금리 인상에도 34년 만에 최고…151.97엔까지 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엔·달러 환율, 금리 인상에도 34년 만에 최고…151.97엔까지 올라
엔화 [연합뉴스]

미 달러에 대한 엔화(엔·달러) 환율이 27일 도쿄 외환시장에서 한때 151.97엔까지 올라 1990년 7월 이후 약 34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교도통신과 현지 공영방송 NHK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엔·달러 환율은 151.5엔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했으나 오전 10시 이후 151.7엔대로 급등했다.

이후에 2022년 10월에 기록했던 151.94엔을 넘어섰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지난 19일 금리를 올려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종료했지만, 엔화 가치는 일반적인 시장 예상과 달리 오히려 하락했다.

일본 정부는 이례적인 엔화 약세에 최근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며 시장을 견제했지만, 엔화 가치 하락에는 제동이 걸리지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일본은행이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해제했지만 조기에 추가로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후퇴했다"며 "엔화 매도에 대한 안심감이 커지면서 엔화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고 짚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