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봉권 교보증권 대표 3연임 성공…"변화와 혁신으로 시장 선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봉권 교보증권 대표 3연임 성공…"변화와 혁신으로 시장 선점"
박봉권 교보증권 대표이사. 교보증권 제공.

교보증권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박봉권 대표이사 재선임 안건을 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박봉권 대표는 2020년부터 교보증권 대표이사직을 수행해 왔다. 지난 2022년에 연임했고 이번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선임으로 3연임에 성공했다.

박 대표의 임기는 오는 2026년 3월까지로 이석기 대표와 각자대표 체제로 경영을 이끈다.

박 대표는 2020년 취임 첫해 당기순이익 1039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이익을 올렸다. 그 다음해는 당기순이익 1433억원을 달성해 1년 만에 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난해 거래대금 감소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진 여파에도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선택과 집중'의 경영전략으로 위기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는 게 교보증권의 평가다.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676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56% 증가한 호실적을 기록했다. 자기자본 2조원 미만 중형증권사 중 연간 실적 1위에 해당한다.

또한 중장기 성장 목표인 종합금융투자사업자(종투사) 진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박 대표 취임전 자기자본 규모 2019년 9609억원은 2023년 1조8773억원으로 4년 동안 95%가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동성 비율은 125.6%에서 155.7%로, 순자본비율도 434.9%에서 830.4%로 크게 상승하며 안정적 재무건전성을 확보했다.
올해는 기존 사업확대와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한 성장 가속화를 위해 △스케일 업(Scale up) △리스트럭처링(Restructuring) △뉴 비즈니스(New business) 등을 3대 전략방향으로 설정해 안정보다 변화에 무게를 싣고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일에는 금융투자협회에서 변화와 혁신으로 시장을 선점하고자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하는 등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중점 사업방향으로는 핵심 사업부문인 투자은행(IB), 세일즈앤트레이딩(S&T)과 신성장 부문인 벤처캐피탈(VC), 탄소배출권, 디지털자산 사업 등에 투자해 미래수익 향상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소액주주 주주환원 정책 역시 꾸준히 실천 중이다. 지난 2020년부터 차등배당을 유지중이며 작년부터는 최대주주 무배당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도 소액주주 보통주 1주당 250원, 최대주주 무배당 안건을 결의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