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산그룹,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그룹은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과 바보의 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가 참석했다.

'바보의 나눔'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설립된 민간 모금 기관이다. 두산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이곳에 성금을 전달해 왔다.

이번 성금은 가족을 돌보면서 가장 역할을 하는 '가족돌봄 아동·청소년'(영 케어러) 지원과 취약계층 어린이 환자 치료비 지원, 저개발국가 의료봉사,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개보수 등에 쓰인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두산그룹,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원
박지원(왼쪽) 두산그룹 부회장과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 이사장이 26일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