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멀쩡하던 다리 붕괴…선박 충돌 뒤 여러대 차 물속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명 실종 추정
美 멀쩡하던 다리 붕괴…선박 충돌 뒤 여러대 차 물속으로
26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렌드주 볼티모어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인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에 화물선이 충돌해 다리가 붕괴되고 있다. [스카이뉴스 방송 캡처]

미국 메릴렌드주 볼티모어에서 26일(현지시간) 선박이 항구 다리에 충돌해 다리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미국 해안경비대는 이날 새벽 볼티모어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인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에 선박이 충돌했다고 밝혔다. 이 충돌로 길이 2.6㎞ 정도인 이 다리 일부가 붕괴했다.

매체는 이날 오전 1시30분께 대형 선박이 다리에 충돌해 불이 붙었다가 침몰했으며 다리 일부가 무너지면서 다리 위에 있던 차량 여러 대가 추락해 물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볼티모어 소방당국은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최소 7명을 수색중이라고 밝혔다.

볼티모어시 소방국 커뮤니케이션 국장인 케빈 카트라이트 서장은 "현재 주요 초점은 이 사람들을 구출하고 복구하는 것"이라며 "일부 화물이나 리테이너가 다리에 매달려 있어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다. 비상 대응 인력이 조심스럽게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상엔 차량이 다리에서 떨어지는 모습이 나온다.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볼티모어 소방국은 이 충돌을 '대규모 사상자 사고'로 규정했다. 소방당국은 또한 최대 20명이 물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보고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1977년에 건설된 이 다리는 695번 고속도로의 일부다. 메릴랜드주 교통 당국은 엑스(X·옛 트위터)에 "키 브리지 사고로 양방향 차선이 폐쇄됐으며 차량이 우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