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업부·코트라, `외투기업 전문 인력 채용 간담회`… 첨단산업 9개사 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첨단산업 분야의 우수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외국인투자(외투) 기업 전문 인력 채용 간담회'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1일 열린 간담회에는 보잉코리아(항공우주), 써모피셔사이언티픽코리아(바이오), 재세능원(이차전지 소재) 등 첨단산업 외투기업 9개사와 BK21 혁신사업 참여 대학원 7개교가 참여해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산·학·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반도체 장비 기업 램리서치코리아는 매년 우수한 이공계 인재들을 두 자릿수 이상 채용하고 있고, 올해에도 사업부·생산 시설·연구·개발(R&D)센터에 근무할 인재를 찾고 있다.

장민관 부장은 "인재가 곧 기업의 발전으로 이어지는 만큼 BK21 대학원 졸업 우수 석·박사 인력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의약품)도 올해 15명의 연구원을 이미 채용했고, 내년까지 뛰어난 석학들을 채용할 예정인 만큼 산학 협력 프로그램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진 부산대 팀장은 "매년 국내 우수 석박사 인재들이 BK21 대학원 혁신사업을 통해 배출되고 있다"라며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을 소개하고, 우수한 인재가 양성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지엽 코트라 글로벌인재센터 센터장은 "B2B 분야 외투기업은 일반적인 인지도는 낮을 수 있으나,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 많아 한국 인재들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올해 KOTRA와 BK21대학의 협업으로 개최 예정인 '첨단산업 외투기업 채용설명회'에도 많은 관심과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코트라의 외투기업 채용지원 사업은 그동안 대학생을 위주로 이뤄졌으나 올해부터는 외투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R&D 분야 석박사 전문인력 채용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반도체, 이차전지,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별 채용설명회도 개최해나갈 예정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산업부·코트라, `외투기업 전문 인력 채용 간담회`… 첨단산업 9개사 참가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는 이달 21일 첨단산업 분야의 우수 일자리 확대를 위해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외국인투자 기업 전문인력 채용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지엽 센터장(KOTRA 글로벌인재센터), 김민주 팀장(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이민영 과장(산업통상자원부 투자정책과), 장민관 부장(램리서치코리아), 박성진 팀장(부산대). 코트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