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연임… "26년연속 현금배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신증권은 21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오익근(사진) 대표이사의 연임을 확정했다. 이에 앞서 대신증권 이사회는 임기 동안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외형 성장의 공로를 인정해 오 대표이사의 연임을 결정한 바 있다.

이날 주총에서 사외이사로는 원윤희 시립대 세무대학원 교수, 김창수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 김성호 행복세상 이사장이 재선임됐다.

또 영업이익 1613억원, 당기순이익 1358억원의 연결 재무제표가 확정됐으며 상장협의회 표준정관에 맞춰 정관 일부를 변경하는 안건도 원안대로 승인됐다.

앞서 이사회를 통과한 보통주 1주당 1200원, 우선주 1250원, 2우선주 1200원의 배당안도 원안 그대로 통과됐다. 배당 규모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대신증권은 이로써 26년 연속 현금 배당을 하게 됐다.


오익근 대표는 주총에서 "지속적 성장을 바탕으로 26년 연속 현금배당을 실시하는 회사가 되었다"며 "주주님들 또한 대신증권의 동반자로 함께 성장하기 위해 지지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연임… "26년연속 현금배당"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이사. [대신증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