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카드, 피치 신용등급 `BBB+ Stable`로 올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차·기아 시너지 반영
조달 다변화·글로벌 파트너사와 협업 모색
현대카드, 피치 신용등급 `BBB+ Stable`로 올라
<현대카드 제공>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피치(Fitch)가 현대카드 신용등급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BBB+ Stable'(안정적)로 상향 조정했다

현대카드는 자사의 피치 신용등급이 지난 2012년부터 'BBB'를 유지하다가 12년 만에 상향됐다고 5일 밝혔다.

피치는 "현대카드와 현대차·기아의 강력한 시너지를 반영해 신용등급을 상향했다"며 "현대카드가 현대차·기아의 국내 차량 판매 신용카드 결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고, 차량 내 결제(ICP) 등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 협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는 지난달 현대차·기아의 신용등급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A- Stable'(안정적)로 상향한 바 있다.

또 피치는 현대카드의 건전한 성장을 긍정적으로 봤다. 현대카드가 신용한도 관리를 강화하는 등 자산건전성 관리에 집중하는 것을 주목했다. 특히 현대카드의 우량 고객 비중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현대카드의 우량 고객 비중(KCB 1~4 등급, 신용판매 기준)은 지난 2022년 1월 84%에서 올 1월 86%로 증가했다.


앞서 지난해부터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이 현대카드에 대해 높은 평가를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일본의 대표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JCR로부터 현대차와 동일 수준인 'A+ Positive'(긍정적)를 획득했다. 올해 1월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안정적)에서 'BBB Positive'(긍정적)로 상향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이 연이어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및 전망을 상향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조달 다변화를 통해 재무 안정성을 꾀하는 동시에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업 기회 또한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