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승구 대한건설협회장 취임…"건설산업 부흥 이끌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승구 대한건설협회장 취임…"건설산업 부흥 이끌겠다"
한승구 대한건설협회 회장.

한승구 계룡건설산업 대표이사가 5일 제29대 대한건설협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열린 임시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2028년 2월 말까지 4년간 회장직을 맡아 건설업계를 이끈다.

한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대한건설협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주택·부동산 시장 침체와 이에 따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위기 고조, 원자재·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적정공사비 부족, 건설현장 안전관리 규제 강화 등으로 건설업계가 매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건설산업은 일감, 자금, 수익 세 가지가 없는 '삼무(三無)의 위기'에 직면했고, 처벌만능주의 규제에 짓눌리고 부정적인 프레임에 둘러싸여 '퇴행산업'으로까지 치부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진단했다.

한 회장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 제2의 건설산업 부흥을 이끌겠다"며 임기 중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적정 확보, 건설금융제도의 선진화 및 대·중소기업 간 건전한 동반성장, 주택시장 규제 완화 등을 통한 건설물량 확대, 불합리한 중복처벌 법령 정비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 회장은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 회장,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이사장, 건설기술교육원 이사장,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이사장도 겸한다.


대전 출신인 한 회장은 충남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했으며 1989년 계룡건설산업 부장으로 입사해 2008년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계룡건설산업은 지난해 기준 시공 능력 18위의 중견 종합건설업체다.
한 회장은 또 제10대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장, 건설공제조합 운영위원장을 지내며 건설산업 환경 개선, 투명한 윤리경영 실천을 비롯한 건설업 이미지 개선에 노력해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