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우건설, 싱가포르서 1484억 채권 발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년 만기… 3.88% 고정 금리
"금융·자금 조달 루트 다각화"
대우건설이 중동에 이어 싱가포르에서도 채권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대우건설은 5일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신탁펀드로 설립된 신용보증투자기구 CGIF의 보증으로 1억5000만싱가포르달러(약 1484억원)의 채권을 발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제신용평가기관인 S&P로부터 AA 신용등급을 받은 이 채권은 5년 만기로 3.88% 고정 금리다.

특히, 미국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저하 등 채권 투심이 약화된 중에도 20여개 이상의 자산운용사, 기관투자자, 프라이빗뱅킹 등의 관심을 받으며 최초 모집금액 대비 2.87배의 초과청약률을 기록했다. 금리도 최초제시금리(4.1%) 대비 최종발행금리(3.88%)로 22bp(1bp = 0.01%) 낮춰서 발행했다.

CGIF는 ADB의 신탁펀드로 설립된 신용보증투자기구로, 아세안(ASEAN)을 비롯 한중일 13개국 금융시장에서의 회사채 발행에 대한 보증이 주된 역무이다. 이번 금융 주선은 싱가포르 소재 대형 은행그룹인 UOB(United Overseas Bank)가 단독으로 진행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대우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수행하고 있는 지하철 공사에 투입될 예정으로, 준공까지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CGIF에서 단일 한국회사 채권에 100% 보증을 선 것은 이례적"이라며 "대우건설이 진출한 국가의 탁월한 사업수행 역랑뿐만 아니라, 현지 금융사들과의 지속적인 관계 형성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이용희 대우건설 재무관리본부장은 "작년 쿠웨이트 이슬람채권 발행에 이어 싱가포르 시장에서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한 것은 당사 해외사업에 대한 각 글로벌 지역투자자의 견고한 신뢰를 보여주는 성과"라며 "대우건설은 현재 추진중인 사업 포트폴리오 균형에 발맞춰 금융·자금 조달 루트도 다각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우건설은 작년 5월 쿠웨이트 소재 와르바 은행을 통해 최초 1억달러 상당 이슬람채권 발행에 성공했으며 7월에도 1억달러 규모 2차 이슬람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대우건설, 싱가포르서 1484억 채권 발행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