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發 반도체 랠리에… 신한운용 `SOL반도체` ETF, 수익률 70%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인공지능(AI) 반도체 종목의 랠리가 이어지며 신한자산운용의 'SOL 한국형글로벌 반도체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의 최근 1년 수익률이 70%를 넘어섰다.

5일 신한자산운용에 따르면 해당 ETF의 연초 이후, 3개월, 6개월 수익률은 각각 21.35%, 34.65%, 37.94%를 기록 중이다.

시장 수익률과 비교해봐도 최근 1년 한국 KRX 반도체 지수(52.1%)와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64.51%) 수익률을 웃도는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에만 순자산이 100억원 이상 증가하는 등 본격적인 자금 유입이 시작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순자산총액은 300억원을 돌파했다.

이 ETF는 엔비디아를 비롯한 비메모리 반도체기업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메모리 반도체 기업을 7:3의 비중으로 분산 투자하는 상품이다.

포트폴리오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외장 GPU 1위 엔비디아(9.69%), 노광장비 1위 ASML(8.66%), 파운드리 1위 TSMC(6.22%), 메모리 1·2위 삼성전자(8.5%), SK하이닉스(9.33%), CPU 1위 인텔(3.11%) 등을 편입하고 있으며 브로드컴(8.74%), AMS(6.63%) 등에도 분산 투자한다.

국내와 해외, 메모리와 비메모리를 아우르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투자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글로벌 반도체 밸류체인 1등주를 한번에 투자한다는 컨셉에 따라분산투자를 통해 변동성은 낮추면서도 메모리와 비메모리의 고른 상승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변동성을 낮추면서 반도체 산업 전반의 성장에 보다 안정적인 투자를 하고 싶은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AI發 반도체 랠리에… 신한운용 `SOL반도체` ETF, 수익률 70%
사진 신한자산운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