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부동산 시장 연착륙 위해 증권사 PF 수수료·금리 합리적 적용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부동산 시장 연착륙 위해 증권사 PF 수수료·금리 합리적 적용해야"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5일 증권사,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등 업계 관계자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금융투자 부문 금융감독 업무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설명회에서는 자본시장 현안 관련 주제 발표와 금융감독원의 올해 감독 방향 설명 등이 진행됐다. 업계 관계자들과의 질의·응답 자리도 마련해 업계와의 소통도 강화했다.

황선오 금감원 부원장보는 "최근 대내외 경제에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부동산PF, 해외부동산 등 위험자산에 투자비중이 높은 금융투자업계의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부동산 시장의 연착륙을 위해 금융투자업계도 합리적인 PF수수료 및 금리가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올해 금융투자 부문 감독·검사 방향으로 부동산 관련 리스크의 금융시스템 전이를 막기 위한 각 금융사의 유동성 및 건전성 관리, 신 성장산업에 대한 감독·검사체계 정비, 공모펀드 경쟁력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을 제시했다.

또 무차입 공매도를 방지하기 위해 공매도 시스템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다자간매매체결회사의 감독방안을 마련하는 등 자본시장 인프라도 쇄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대체투자펀드의 편입자산 공정가치평가 개선안 마련을 통한 펀드시장 투자자 보호, 검사·제제 내실화 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참석자와의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증권사의 금융사고 적시보고 체계 구축 및 성과보상 이연지급을 주제로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자산운용사의 내부통제 강화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황 부원장보는 "랩·신탁 관련 고질적인 영업 관행과 직무정보를 활용한 사익 추구 행위 등 성과 만능주의의 부정적 측면이 드러난 만큼 업계 스스로의 신뢰회복을 위한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투자업 경쟁력 강화와 자본시장 인프라 선진화를 목표로 다각적인 감독 업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