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환경부, 전기차충전기 사업 예산 3715억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보다 예산 42%↑…약 12만기 설치비 보조
하반기 배터리 정보 수집 '화재 예방 충전기' 지원
오늘부터 무공해차 홈피서 접수
정부가 전기차 충전기를 연내 45만기로 늘리기 위해 설치 보조금 지원에 나선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공용 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 예산을 3715억원을 투입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작년(2625억원)보다 42% 증가한 예산으로 7kW(킬로와트)급 완속 충전기 11만기와 100kW급 급속 충전기 1만875기 설치를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완속 충전기 설치를 지원하는 '직접 신청 보조사업'에 1340억원, 완속과 급속 충전시설 설치를 모두 지원하는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에 2375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완속 충전기 지원금은 용량과 같은 장소에 설치되는 충전기 수에 따라서 35만~500만원이다.

공용 급속충전기 1기당 보조금은 충전용량에 따라 설치비용의 50% 이내에서 최대 7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직접 신청 보조사업을 통한 지원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 사업장, 대규모 주차장 등의 소유자나 운영자가 신청할 수 있다. 6일부터 무공해차 통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예산이 소진되면 접수가 끝난다.

다만 직접 신청 보조사업 예산 60%(800억원)는 하반기 진행될 '화재 예방형 공용 완속 충전기' 설치 지원에 배정된 상태다.

화재 예방형 충전기는 전기차 배터리 정보 수집과 충전 제어가 가능한 충전기로, 이에 필요한 '전기차와 충전기 간 통신 기술 기준'과 모뎀 개발이 진행 중이다.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은 다음 달 15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사업자 대상 공모를 진행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액화석유가스(LPG)충전소와 주유소 부지, 물류거점 등에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려는 경우 우선 지원된다.

공모 신청은 한국자동차환경협회나 한국환경공단을 통해 받는다.

정부는 2030년까지 누적으로 전기차 420만대 보급 목표에 맞춰 전기차 충전기를 123만기로 늘릴 계획이다.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가 작년 말 기준 54만3900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전기차 1대당 충전기는 0.56기 정도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환경부, 전기차충전기 사업 예산 3715억 지원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