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김영주 저격…"채현일, 경선에서 너끈하게 이기는 거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영등포갑 지지 방문
이재명, 김영주 저격…"채현일, 경선에서 너끈하게 이기는 거였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서울 영등포갑에 공천된 채현일 후보를 지지 방문하면서 "채 후보가 영등포구청장 시절 구정도 아주 잘했다"며 "단수추천하지 않아도 경선에서 너끈하게 이기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채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인사말을 통해 "(김영주 의원이) 이상한 핑계를 대고 나가시는 바람에 싱거워지긴 했다"며 "장수는 전쟁에서 이겨야 장수고 원래 이기는 거였다. 앞으로 더 큰 전쟁이 남아 있는데 이겨주길 바란다"고 김 의원을 저격했다.

이 대표는 "수도권 선거가 중요하다. 대한민국 총선 승리의 선봉장이 될 채 후보를 믿어도 되겠나"라며 "저도 성남시장, 경기지사를 거쳐 여기로 왔는데 행정을 잘하는 분들이 정치도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 후보로 오늘 김영주 후보가 확정됐다고 하는데 잘된 것 같다"며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알겠지만 저도 이미 승부는 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평가 제도를 두고 말이 많은데 탈당하고 상대 정당으로까지 가는 건 납득이 안 된다. 가서 하는 말을 들어보니 국회 부의장까지 하신 분의 말이 맞나 생각이 든다"며 "우리 당 시스템 공천은 이미 1년 전에 만들어져 있는데 공직자 윤리 항목 중 5대 비리에 해당하면 50점 감점하게 돼있어서 거기에 해당된다고 판단해 감점한 거다. 일부러 준 거 아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스템 자체는 받아들여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점이 참으로 아쉽다"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