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화성을 출마 이준석 "한동훈과 경기 남부서 붙어보고 싶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만만하지 않아…한동훈에 출마하라고 제안하고 싶어"
화성을 출마 이준석 "한동훈과 경기 남부서 붙어보고 싶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정조로 동탄호수공원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화성을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을에 최종 출사표를 던진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5일 "불출마 선언한 분이 출마하겠다고 해서 누구도 말리지 않는다"며 "한동훈 국민의힘 위원장이 경기 남부지역에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동탄 지역에 국민의힘 출신으로 지속적으로 활동해 온 정치인들이 많지 않다"며 "그래서 퓨처메이커라고 해서 정치 신인을 내보내는 경우가 있는데 지역 주민 입장에서는 더 당황스러운 공천이다. 그래서 차라리 한 위원장이 (나오는 게) 어떻겠냐(고 말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경기 남부지역을 방치한 게 아니라면 실제 관심을 끌고 무언가를 해결할 능력이 있는 사람이 와야 한다"며 "저쪽(국민의힘) 불펜을 보니 센 타자라고 하는데 방망이를 절대 안 잡는 타자가 있다. 그게 한 위원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이 의도적으로 무시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지금까지 태도로 봐서는 본인이 만만하게 보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TV토론을 제안하는 것 같다"며 "한 위원장은 최근 이 대표가 정치적으로 곤란한 지점이 많아 안 받을 걸 알고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에게 토론을 제안할 생각이 없냐는 물음에는 "오히려 출마하라고 제안하고 싶다. 출마하면 토론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