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 슈퍼마이크로 주가 18% 급등…`S&P 500 지수 편입` 재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공지능(AI) 열풍 수혜주인 미 서버제조업체 슈퍼 마이크로 컴퓨터 주가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편입 소식에 4일(현지시간) 급등 마감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슈퍼 마이크로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8.65% 급등한 1074.34달러(143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5일 사상 처음 달성했던 종가 기준 1000 달러를 11거래일 만에 탈환하며, 다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장중에는 30% 가까이 폭등하며 1155달러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시가총액도 600억 달러(79조9800억원)를 넘어섰다.

슈퍼 마이크로 주가는 지난 15일 1천 달러를 넘은 뒤 단기 급등에 따른 차익 매물로 730달러대까지 밀렸다. 그러나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엔비디아의 실적 발표에 힘입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날 급등은 오는 18일부터 뉴욕 3대 지수 중 하나인 S&P 500 지수에 편입되는 데 따른 것이다.

미 금융정보 서비스 회사 S&P 다우존스 지수는 이 회사가 생활가전기업 월풀을 대체해 의류 기업 덱커 아웃도어와 함께 S&P 500지수에 편입됐다고 1일 밝혔다.


슈퍼 마이크로는 엔비디아를 넘어서는 AI 최대 수혜주로 주목받고 있다. 2022년 3월 40달러 수준이었던 주가는 이날 기준 25배 이상 폭등했다.
서버 제조업체인 이 기업은 엔비디아로부터 공급받은 칩을 장착하며, 엔비디아 기반의 서버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

또 AI 구동을 위해 데이터센터를 가동할 때 발생하는 막대한 열을 낮춰 주는 액체 냉각시스템은 "차세대 AI를 위한 필수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미 슈퍼마이크로 주가 18% 급등…`S&P 500 지수 편입` 재료
슈퍼 마이크로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