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 IoT 보안 평가서 `최고등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는 2024년형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가 글로벌 가전업계 최초로 UL 솔루션즈 주관 IoT(사물인터넷) 보안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다이아몬드'를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UL 솔루션즈의 IoT 보안 평가는 스마트 가전을 대상으로 해킹 위험성과 보안 수준 테스트를 거쳐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몬드 총 5단계 등급을 부여한다.

다이아몬드 등급은 악성 소프트웨어 변조 탐지, 불법 접근 시도 방지, 사용자 데이터 익명화 등의 항목에서 시험을 통과해야 획득할 수 있다. 플래티넘 등급 대비 항상 신뢰 가능한 하드웨어 기반의 보안 제공, 알려지지 않은 잠재적 취약점 테스트, 보안 취약점 조기 탐지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 등의 내용을 추가로 요구한다.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에는 냉장고 내부 카메라가 식재료의 입출고를 인식하는 'AI(인공지능) 비전 인사이드' 기능이 들어갔다. 해당 기능이 식재료의 입출고 순간을 자동으로 촬영해 푸드 리스트를 만들어준다. 소비자가 보유한 식재료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레시피를 추천하는 '삼성 푸드' 서비스도 제공한다.

냉장고 우측 도어에는 32형 풀HD 터치스크린을 장착해 요리 중에도 유튜브나 삼성 TV 플러스 등 다양한 동영상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휴대전화를 스크린 옆면에 가볍게 대면 휴대전화에서 시청하던 영상을 화면에 곧바로 띄워주는 '탭뷰' 기능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에 출시하는 총 4개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 모델에 이번 UL 솔루션즈 검증을 받았다. 향후 AI 기술이 적용된 로봇 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검증 취득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유미영 삼성전자 DA사업부 부사장은 "혁신적인 AI 기술 적용은 물론 이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보안을 최우선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AI 가전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보안 안전성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 IoT 보안 평가서 `최고등급`
삼성전자 2024년형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 라이프스타일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