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등 전문가 대거 영입, SK C&C 신사업 승부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 C&C와 자회사 애커튼파트너스가 AI(인공지능)·클라우드·디지털팩토리·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4대 성장사업과 디지털컨설팅 중심으로 대내외 전문가를 전진 배치해 국내외 시장에서 성장동력을 키운다.

SK C&C는 디지털팩토리 시장 대응을 위해 신설한 '디지털팩토리사업단'의 사업단장으로 김민혁 전 액센츄어차이나 하이테크매니징 디렉터·파트너를 영입했다. 김 단장은 20년 가까이 중국·싱가포르 등의 제조업 현장에서 현지 산업·기업에 맞는 DX(디지털전환) 사업을 발굴하고 이끌어온 제조DX 전문가다.

클라우드 MSP(관리형서비스제공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플랫폼 및 아키텍처 전문가인 이지선 클라우드플랫폼그룹장(전 네이버클라우드 실장)도 합류했다.

다양한 디지털금융 분야에서 성공사례를 축적해온 조현영 금융사업개발그룹장(전 딜로이트컨설팅 상무) 영입을 통해 디지털금융사업 1위 위상도 강화했다.SK C&C는 이번 영입을 계기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현지 DX사업 발굴에도 속도를 낸다. 해외에서 수요가 늘고 있는 디지털팩토리를 중심으로 현지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사업을 모색하고 글로벌 클라우드 및 IT인프라 사업도 펼칠 예정이다. EU(유럽연합) CBAM(탄소국경조정제도) 등에 발맞춰 글로벌 디지털ESG 사업도 확대한다.

생성형AI(인공지능) 및 디지털ESG 분야에서 국내외 신사업 발굴을 위해 사내 전문가들로 구성된 '에반젤리스트TF그룹'도 신설했다. 고객 맞춤형 생성형AI·DX 신기술 및 서비스 개발과 디지털ESG 사업 확산을 지원한다. 글로벌 신성장동력 창출을 진두지휘하기 위해 '글로벌사업단'도 신설했다. 김민혁 디지털팩토리사업단장이 글로벌사업단장도 겸임한다.


디지털컨설팅 자회사 애커튼파트너스도 디지털 혁신 컨설턴트를 대거 확충했다. 디지털·데이터 기반 기업가치 재무경영 전문가인 김성수 파트너(전 삼정KPMG 전무)를 영입했다. 디지털 경영 혁신과 DX사업 개발 및 컨설팅 경험이 풍부한 최진민 파트너(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부사장), 디지털 제조 전문가 길태문 파트너(전 PwC컨설팅 상무)도 새롭게 합류했다.
애커튼파트너스는 △기업 맞춤 DX 전략 △제조 엔지니어링 및 DX 기술 △디지털ESG 전략 △주요 사업 PI(프로세스혁신)·ISP(정보화전략계획) 등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한다.

윤풍영 SK C&C 사장은 "국내외 DX 시장에서 마켓 리더십을 빠르게 확보하고 산업별 대표 성공사례를 발굴해 디지털 사업에서 뚜렷한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며 "사내 DX전문가 풀을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글로벌 전문 DX 인재들을 영입해 사업을 고도화하고 전문화해 글로벌 DX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AI 등 전문가 대거 영입, SK C&C 신사업 승부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