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U, 유럽산 무기 비중 20%→50%로…첫 방산정책 발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럽연합(EU)이 유럽산 무기 비중을 현재 20% 수준에서 2030년에 50%대로 높이기 위해 공동 구매와 금융 지원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EU는 5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유럽방위산업전략(EDIS) 통신문(communication)과 이를 이행하기 위한 첫 번째 입법 패키지인 유럽방산프로그램(EDIP)을 공개했다. 통신문은 EU가 추진하려는 전반적 정책구상 방향을 담은 문서로, 함께 발표된 EDIP를 시작으로 후속 입법 패키지가 잇달아 발표될 예정이다.

집행위는 통신문에서 27개 회원국에 2030년까지 국방 조달 예산의 최소 50%를 EU 내에서 지출할 것을 요청했다. 2035년 목표치는 60%다.

2007∼2016년 EU 회원국들이 조달한 무기의 60% 이상은 회원국이 아닌 국가에서 수입됐다. 이 비중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2022년 2월 말부터 작년 6월 사이에는 약 80% 수준으로 급증했다.

집행위는 또 2030년까지 EU 안에서의 방산 거래 규모를 현재의 15%에서 35%로 확대하고, 신규 구매하는 군사장비의 40% 이상은 공동구매로 사자고 제안했다.

이를 이행하기 위해 집행위는 예산안이 확정된 2025∼2027년 15억 유로(약 2조원)를 우선 활용할 방침이다. 또 유럽내 방산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금융 지원을 위한 신규 기금을 조성하고, 공동구매 시 부가가치세 면제와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집행위는 신규 투자를 하려는 방산업체가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도록 유럽투자은행(EIB)의 대출 요건 변경도 요청할 방침이다. 현재 EIB는 무기 혹은 탄약 생산 관련 대출을 금지하고 있다.

새 전략에는 우크라이나 방산업계와 협력 확대를 추진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는데, 집행위는 향후 러시아 동결자산 수익을 우크라이나 방산 지원에 활용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경제공동체인 EU 차원에서 방위산업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EU, 유럽산 무기 비중 20%→50%로…첫 방산정책 발표
동부 격전지 아우디이우카에서 러시아군을 공격하는 우크라이나군.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