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7월 프랑스 첫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7월 프랑스 첫 개최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포스터.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제공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한국 클래식 역사상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국제 성악 콩쿠르를 개최한다.

콩쿠르 측은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를 7월 7∼13일 프랑스 파리의 '샤토 드 라 페르테 앵보'에서 연다고 5일 밝혔다.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는 세계 클래식 음악 무대의 잠정적인 스타를 발굴하고, 미래 오페라 스타들에게 자신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 한국과 프랑스 간 문화적·상업적 기회 창출과 문화 교류 장 마련, K-클래식의 진출 교두보 역할 등의 가치를 추구한다.

콩쿠르는 2년에 한 번씩 개최할 예정이다. 참여 대상은 18세에서 32세의 오페라 스타를 꿈꾸는 전 세계 성악도들이다. 제1회 대회 예선은 비디오 심사로 진행하며, 희망자에 한해 한국과 중국에서 조수미가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는 오프라인 예선에 참여할 수 있다.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24명 가운데 9명이 결선에서 경쟁하며, 최종 3명을 선발한다. 1등에게는 5만유로(약 7500만원), 2등 2만유로(3000만원), 3등 1만유로(15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부상으로는 '조수미 국제 콘서트'에 특별 게스트로 초대해 조수미와 함께 공연할 기회를 제공한다.
조수미와 함께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예술 고문을 하고 있는 조나단 프렌드, 라스칼라 극장의 캐스팅 디렉터인 알렉산더 갈로피니, 워너클래식과 에라토의 사장 알랭 랜서로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조수미는 "그간 맡았던 심사위원 경험, 콩쿠르 참가 등 모든 노하우를 동원해 세계적인 성악가를 발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실력 있는 뮤지션들이 콩쿠르를 통해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리는 것뿐만 아니라,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매니징까지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수미는 2017년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2019년 노르웨이 퀸 소냐 콩쿠르, 2023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등 세계적인 권위의 성악 콩쿠르의 심사위원을 맡는 등 후학 양성에 힘써왔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