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주 "오려면 돈내라"에 등돌린 관광객들…그 처참한 결과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주 "오려면 돈내라"에 등돌린 관광객들…그 처참한 결과는
제주도를 찾은 중국 관광객들. [연합뉴스]

지난 1월 제주도의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대형소매점 판매액 지수가 석 달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론 23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지난해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 소매판매액이 모두 감소세였는데, 새해 들어서도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5일 통계청 제주사무소가 발표한 '2024년 1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지난 1월 제주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 지수는 95.9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0%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10월(94.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기도 한다. 감소폭도 지난 2022년 2월의 마이너스(-) 14.2% 이후 가장 컸다.

소매용의 경우 의복(-23.9%)과 화장품(-20.2%), 가전제품(-13.0%), 음식료품(-9.3%), 신발·가방(-7.9%) 등 거의 모든 상품군의 판매가 대폭 줄었다.

관광객 감소에다 고물가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세가 새해 들어서도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서비스업 생산은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도가 유일하게 줄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를 기록하는 등 고물가도 서민 경제를 더욱 힘들게 만들고 있다.

통계청은 "광공업 생산지수는 음료와 식료품 생산이 줄면서 전년대비 감소했다"면서 "내국인의 제주관광 감소로 서비스업 생산지수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고, 소매판매액 지수 역시 면세점 판매 등이 줄었다"고 밝혔다.

이런 와중에 제주도를 찾는 국내 관광객들에게 '환경보전분담금(환경보전기여금)'을 받기 위한 법률안이 추진 중이어서 냉소적 반응이 나온다.


제주 도의회에선 '제주환경보전분담금 제도 도입 실행방안'에 관한 용역을 3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22대 국회에서 이를 입법화할 예정이다.
해당 법안은 제주를 찾는 관광객에게 1만원의 환경보전분담금을 부과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 마디로 급증하는 관광객으로 인해 생활폐기물, 하수발생량이 증가하므로 이에 대한 처리 비용을 받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해당 제도의 도입을 놓고 분담금을 1만원으로 설정한 데 대한 타당성과 타지역과의 형평성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실제로 제주도가 관광객들에게 받으려는 '입도세'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은 매우 싸늘하다.

비싼 제주도 물가에다,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한번쯤은 겪은 '바가지 상흔'에 대한 불쾌한 기억을 가진 이들에게 '환경보전부담금'을 받겠다는 움직임이 곱게 보일리 만무하다는 지적이다.

관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온라인에서 "제주도민이 육지에 올 때도 세금 내라", "바가지 천국 제주도엔 안간다. 대신 일본이나 동남아 국가 가겠다", "입도세 내면 제주도 바가지 물가 관리해주냐" 등의 댓글을 다는 등 부정적인 여론이 일고 있다.

제주도의 '환경보전부담금'을 비판적으로 보는 건 여행업계도 마찬가지다. 업계에선 '입도세'가 도입될 경우 물가가 비싼 제주 여행 대신 해외 여행을 가겠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제주 관광업계도 이런 비판적 시각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자칫 환경 보전을 명목으로 한 입도세가 제주 관광에 찬물을 끼얹는 악수가 되지 않을까 우려해서다. 한 제주 여행업계 관계자는 "음식과 숙박비, 렌트비가 많이 올라 제주 여행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입도세까지 받게 될 경우 관광객 수가 대폭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지난해 제주관광공사가 발표한 '내국인 제주 방문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3.4%가 제주여행 불만족 사항으로 '비싼 물가'를 꼽았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지난 2019년의 29.1%와 견줘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