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코프로머티, 5월 보호예수 해제… 2대 주주 엑시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월 보호예수 종료…보유지분 24.7%
성과보수만 6000억 추산 ‘업계 최대’
에코프로머티리얼즈(에코프로머티)의 보호예수기간이 오는 5월 끝나면서 벤처캐피털(VC) 회사의 엑시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BRV캐피탈매니지먼트는 7년 전부터 900여억원을 투입해 에코프로머티 2대주주에 올라 있다. BRV의 지분가치는 3조원을 넘었고, 평가수익은 30배에 달한다. 성과보수가 업계 최고수준(6000억원으로 추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빠른 엑시트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BRV의 지분 매도는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를 이용하더라도 시장에 상당한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에코프로머티의 2대주주는 작년 11월 21일 기준 BRV캐피탈이다. BRV캐피탈은 2개 펀드(BRV Lotus Growth Fund 2015, L.P., BRV Lotus Fund III, L.P.)를 통해 지분 24.7%를 보유 중이다.

BRV캐피탈이 에코프로머티에 그동안 투자한 돈은 926억원으로 집계된다. BRV캐피탈은 지난 2017년 에코프로머티에 216억원을 투자했다. 전환상환우선주 804만여주를 주당 2691원에 인수한 것이다. 이어 유상증자를 통해 2020년 237억원, 2021년 15억원, 2022년 457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다.

BRV캐피탈은 에코프로머티 주식(1686만주)을 아직 팔지 않았다. 지분 가치는 이날 장 중 가격(18만2300원)으로 추산할 때 약 3조736억원에 육박한다. 상장 후 최고가(24만4000원)로 보면 4조1138억원에 달한다. 926억원을 투자해 7년 만에 33배 넘는 평가수익을 냈다. 2017년 투자 당시 에코프로머티의 기업가치가 700억원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성공적인 베팅인 셈이다. 일각에서는 에코프로머니 성과보수가 6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에코프로머티에 대해 장내·외 모두 시장 충격에 대한 투자 대비책은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 BRV캐피탈은 에코프로머티에 투자한 지 7년이 지났다. 엑시트 시점이 된 것이다. BRV캐피탈의 지분 매도 시점에 대해 전해진 건 없으나, 보호예수가 끝나는 5월 이후 엑시트 시점을 저울질 할 것으로 보인다. 방식은 블록딜이 유력하다. BRV캐피탈 지분이 장내에 일시에 풀리면 에코프로머티 주가가 출렁일 정도의 물량이기 때문이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에코프로머티, 5월 보호예수 해제… 2대 주주 엑시트?
코스피가 장 초반 상승세로 출발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