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화재, 車보험 신규 광고…고객 일상 속 `보이는 보험` 강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최대 규모의 출동 네트워크 우수성
블랙박스 카메라 연출…출동직원 시야로 현장감 더해
삼성화재, 車보험 신규 광고…고객 일상 속 `보이는 보험` 강조
삼성화재 신규 브랜드 광고 스틸컷. <삼성화재 제공>

삼성화재는 '보이는 보험, 삼성화재'를 주제로 한 신규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광고 영상은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이 자동차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려움을 보험 서비스를 통해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삼성화재 측은 "보험은 눈에 보이지 않는 무형의 상품이지만 언제, 어디든, 어떤 상황에 있든 빠르게 나타나서 문제를 해결해 주는 보험 혜택을 시각화했다"며 "내가 필요한 순간 가장 가까이에서 일상을 지켜주는 존재가 '보이는 보험, 삼성화재'라는 것을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신규 광고는 △이른 새벽 공항 주차장, 장기 주차로 방전된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상황 △인적이 드문 산길, 펑크 난 타이어를 조치해주는 상황 △도심 속, 사고 난 화물차를 견인하는 상황 등 총 3가지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삼성화재는 보유한 전국 최대의 출동 네트워크(지난해 10월 기준 1576개)를 통해 각 상황에서 신속하고 신뢰감 높은 서비스를 기반으로 26년 연속 자동차보험 부문 고객만족도 1위를 달성(2023 KCSI 기준)한 현재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광고의 첫 장면인 새벽 공항 장면은 지난해 겨울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삼성화재 인천국제공항 고장출동서비스 포스트(Post)'를 모티브로 해, 장기 주차로 인해 배터리 방전 등 차량 운전이 불가능한 경우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보여준다.


이번 광고는 블랙박스 카메라를 연출 요소로 활용한 독특한 앵글감으로 광고를 보는 재미를 더했다.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속히 달려가는 출동 직원의 시야를 블랙박스 카메라 상황에 담아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블랙박스 화면을 보고 있는 듯한 생동감 있는 상황 연출을 통해 '보이는 보험'이라는 브랜드 메시지의 전달력을 높였다.
이번 새 광고는 케이블 TV 및 유튜브 채널, 서울 주요 지하철역 스크린도어, 스타필드 코엑스몰 등을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삼성화재는 이번 광고 캠페인에서 소개한 자동차보험의 우수한 서비스를 소재로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고객 대상으로 이벤트도 선보일 계획이다.

정명숙 삼성화재 브랜드전략파트장은 "이번 광고는 고객이 필요한 때 늘 고객 곁에 나타나 신속히 문제를 해결해 주는 실력 있는 삼성화재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당사가 가진 우수성을 고객이 느낄 수 있는 혜택 측면에서 지속적으로 이야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