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복현 “시장변동성 확대…과도한 금리인하 기대 경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장,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최
이복현 “시장변동성 확대…과도한 금리인하 기대 경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연구기관장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주부터 발표하는 미국의 2월 고용지표, CPI 추이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 조그만 변화부터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중장기적 안목에서 균형감 있게 현안을 관리해 주길 바란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4일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부문별 리스크 요인과 대응계획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연휴 직전 발표된 미국의 1월 개인소비지출(PCE) 현황이 예상에 부합해 시장이 안정적이었나, 미국 연준은 앞으로 발표되는 데이터에 기반해 신중히 금리인하 경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금주 슈퍼 화요일에 열리는 미 대통령 후보경선 등도 주의 깊게 관찰해 우리 경제와 금융에 미칠 영향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장의 과도한 금리인하 기대감을 경계하면서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잠재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긴밀한 대응체계를 공고히 갖춰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이 각 부문에 전한 당부사항에 따르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경우 금융비용 상승 등으로 사업장이 부실화될 위험을 면밀히 모니터링한다. 부실 사업장에 대한 정리·재구조화를 신속히 추진해 생산적 부문으로의 자금 선순환을 유도한다.
고금리 영향을 받는 금융사의 해외 부동산 투자도 관찰 대상이다. 전 금융권 해외 부동산 대체투자는 56조4000억원으로 총자산의 0.8%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적정 손실 인식 및 손실흡수능력 확충 등 강도 높은 리스크관리를 유도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고금리 장기화와 경기회복 지연에 따라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계 및 개인사업자에 대한 채무조정 지원 등을 차질 없이 이행한다. 금리변동에 민감한 보험회사의 특성을 감안해 보험회사의 리스크관리 능력 강화 및 선제적 자본확충을 적극 유도한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