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도15구역, 최고 15층·3200세대 신통기획 확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000세대 이상 주거단지 변신
서울시 동작구 상도15구역이 최고 35층, 3200세대 규모의 동작구 최대 아파트 단지로 다시 태어난다. 주변에 상도14구역,상도11구역,모아타운 선정지 2곳이 모여있어 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는 6000세대 이상의 대규모 주거단지가 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상도동 279 일대 재개발사업'의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상도동 일대는 영등포·여의도 도심과 강남 도심 사이에 위치한 일자리 중심지의 배후주거지역이자 국사봉을 품은 입지적 잠재력이 높은 지역이다 그러나 1960년대부터 유지된 도시 조직과 열악한 보행·도로체계, 급경사 지형으로 개발이 어려웠다. 시는 이 일대를 다수 개발사업이 활발히 추진되는 도시변화 흐름에 맞춰 서남권의 대표 주거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지역 교통의 중심이 될 성대로(20m)를 연결하거나 도로폭을 넓히고 주변 저층 주거지를 지원하는 문화공원, 체육시설(실내 배드민턴장 등), 공영주차장 등 다양한 주민 공공시설을 조성한다.

특히 성대로는 상도동 일대 주 간선도로인 상도로, 장승배기로, 양녕로와 연결되는 핵심 기반 시설이어서 주변 개발사업과의 통합적 검토를 통해 단계적 도로 확폭 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공공예산도 투입한다.


지역 경관자원인 국사봉으로의 열린 조망과 바람길을 확보하고 주변 저층 주거지와 국사봉에 대응한 리듬감 있는 스카이라인, 저층부 디자인 특화계획을 통해 지역 풍경에 어울리는 경관단지를 만든다.
시는 신속통합기획 절차 간소화에 따라 올해 중 정비구역과 계획 결정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했다.또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 사업시행계획 통합심의 등을 적용받아 전반적인 사업 기간이 단축될 전망이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상도15구역, 최고 15층·3200세대 신통기획 확정
상도15구역 조감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