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주거취약 1인 가구 안부 AI로 확인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주거취약 1인 가구 안부 AI로 확인한다
AI안부든든서비스 구조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복지재단(이하 '재단')은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 행복커넥트와 공동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주거취약계층 중 사회적 고립가구를 대상으로 'AI안부든든서비스'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행복커넥트는 SKT산하 비영리법인으로, 서울시 스마트돌봄서비스에 관제·출동하는 24시간 관제센터로 참여하고 있다.

재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강서구 임대아파트단지(100가구) 및 노숙인 지원주택(9가구)에 거주하고 있는 사회적 고립가구를 대상으로 'AI안부든든서비스'를 시범 도입한다.

'AI안부든든서비스'는 통신데이터·전력사용량(한국전력 데이터)·휴대폰 돌봄 앱 등을 통해 생활데이터를 종합 분석하여 일정기간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거나 예측된 전력사용량에 미달할 경우, AI(SKT NUGU Biz call)가 자동으로 전화를 발신하고, 비상시에는 긴급 출동해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다.

재단 내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는 시범사업 운영기간동안 사업을 모니터링하고 위기가구에 대한 서비스 연계를 지원하며,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통해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정책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AI안부든든서비스 출동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SH공사는 이번 시범사업 관련해 사업 대상자 모집과 AI안부확인서비스 등의 이용료 부담을 맡는다.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기관 및 서비스 이용자 간 협조체계도 조성한다.

행복커넥트는 서비스 데이터를 수집, 제공하고 관제와 출동서비스를 수행하며 서비스 현황 등 분석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이수진 사회적고립가구지원센터장은 "각종 생활데이터를 종합적으로 감지하여 위기 상황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하는 '스마트돌봄'을 활용하여 보다 효과적으로 고독사, 사회적 고립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