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업용 빌딩 거래 1452건… 26.6% 늘며 4개월째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이 중소형 위주로 들어나며 2022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10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기도 하다.

4일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이 내놓은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매매 거래량은 총 1452건으로 전월(1147건)에 비해 26.6% 늘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2022년 7월(1429건)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다만 거래금액은 2조1956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래 가장 거래가 부진했던 전년 1월 거래량(674건)과 거래금액(1조1817억원)과 비교하면 각각 115.4%, 85.8% 늘어난수준이다.

전월과 비교해 거래량이 늘었지만 거래금액이 줄어든 것은 금액대가 낮은 중소형 빌딩 위주로 거래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월 거래된 빌딩 중 10억원 미만 빌딩이 1064건으로 73.3%를 차지했고,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 빌딩이 297건으로 20.5%를 차지해 50억원 미만 빌딩의 거래 비중이 93.8%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0억원 이상 빌딩 매매는 총 5건에 그쳤는데, 서울과 대전에서 각각 4건과 1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시도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12개 지역의 1월 거래량이 전월 대비 증가했다. 또 경기, 충남, 인천, 부산, 강원, 대구, 제주 등 7개 시도에서는 1월 거래량과 거래금액이 모두 전월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 주체별로 살펴보면 매수자와 매도자가 모두 개인인 경우가 883건(60.8%)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이 매도하고 법인이 매수한 거래가 206건(14.2%)으로 뒤를 이었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1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시장은 거래량이 2022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4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투자심리가 다소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며 "다만 시장 상황을 섣불리 예측할 수 없는 만큼 빌딩 투자에 관심있는 개인 및 기업의 경우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상업용 빌딩 거래 1452건… 26.6% 늘며 4개월째 증가
부동산플래닛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