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앞으로 더… S&P500 전망치 높이기 경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자은행 전망 속속 상향 조정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들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면서 글로벌 투자은행들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연말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3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고객들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S&P500 지수의 연말 전망치를 이전 5000에서 5400으로 올렸다고 보도했다.

BofA의 전망치는 월가 은행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지난주 종가 대비 약 5% 높은 수치다. BofA 미국 주식 책임자 사비타 수브라마니안은 보고서에서 지표들이 앞으로 더 강력한 수익 증가와 수익 회복력을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24명의 주식 전략가가 내놓은 연말 S&P 500 전망치를 살펴본 결과 BofA가 가장 낙관적인 지수를 제시한 업체 중 하나로 꼽혔다고 밝혔다. 현재 투자 컨설팅업체 야드니 리서치의 에드 야드니, UBS 그룹의 조너선 골럽 정도만 같은 전망을 내놨다.

다만 대다수의 글로벌 투자은행들이 S&P500의 연말 전망치를 속속 상향하고 있다. 투자은행 바클리는 지난달 27일 S&P500 연말 전망을 기존 4800에서 5300으로 올렸고, 지난해 월가에서 올해 미국 주식 전망을 가장 낮게 내놓았던 투자은행 바이퍼 샌들러의 마이클 칸트로위츠도 지난달 5250으로 전망치를 상향했다.

골드만삭스와 UBS도 지난해 12월 이후 이미 두 차례나 전망을 상향 조정하며 전망치를 5200으로 올렸다.

S&P500 지수는 지난해 24% 상승한데 이어 올해 들어서도 7.7% 상승했다. 지난 1일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100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미 연말 평균 전망치인 4899.40을 훌쩍 웃돌고 있다.

그러나 수브라마니안을 비롯한 일부 투자 전략가들은 연말 전망치를 상향하면서도 단기적으로 약세 위험을 경고하기도 한다.

월가의 주요 약세론자 중 한 명인 모건스탠리의 마이크 윌슨은 주식의 강세가 거대 기술기업에서 이제 덜 주목받은 주식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내놓으면서도 연말 목표는 여전히 4500으로 유지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도 투자 열풍에서 소외되면 안 된다는 '포모'(FOMO) 심리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이 급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앞으로 더… S&P500 전망치 높이기 경쟁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