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거래소, 장외파생상품 CCP 청산 10주년…청산잔고 2000조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거래소, 장외파생상품 CCP 청산 10주년…청산잔고 2000조 돌파
원화이자율스왑 청산 등록 금액 및 잔고 추이. 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는 지난 2009년 G20 합의 이후 도입한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 청산이 10주년을 맞았다고 4일 밝혔다.

거래소는 2013년 9월 청산업 인가를 받아 원화이자율스왑에 대한 청산 서비스를 개시했다. 다자간 차감을 통해 결제규모를 축소하고, 결제이행 보증으로 금융기관 파산 시에도 연쇄도산 가능성을 차단하는 등 금융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해 왔다.

지난 10년간 청산 잔고는 연평균 28% 증가하며 지난달 기준 2000조를 돌파했다. 현재 청산 잔고는 2086조원이다. 원화이자율스왑 거래의 연간 청산금액도 2014년 213조원에서 2023년 1280조원으로 6배 커졌다.

특히 2022년부터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로 원화이자율스왑을 통한 헤지거래가 크게 증가했다. 이 중 만기 1년 이하 거래의 청산이 두드러졌다.

현재 은행과 증권, 보험, 자산운용사 등 총 64개사가 청산에 참여하고 있다. 청산 도입 초기에는 국내은행의 비중이 높았지만, 2016년 이후 외국계 은행과 증권사가 청산을 주도했다. 외국계 은행의 경우 거래소가 외국 금융당국으로부터 적격CCP 인증을 취득한 이후 청산 참여가 증가했다.


증권사는 CCP청산으로 낮은 신용도 문제가 해소돼 참여가 지속 확대됐고, 2023년에는 금리역전에 따른 헤지거래로 가장 높은 청산거래비중(46%)을 기록했다.
거래소는 원화이자율스왑 명세를 확대하고, 달러이자율스왑 청산을 개시하는 등 청산상품 다변화를 지속 추진해왔다. 2022년 6월에는 계약수와 명목대금을 감소하는 '거래축약 서비스'를 도입, 청산 참가자의 리스크관리 효율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기도 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앞으로 이자율스왑의 청산명세를 넓히고, 외환파생상품 등으로 청산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영국과 스위스 금융당국으로부터 적격 CCP 인증을 취득하고, 리스크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